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현재 위키트리와 네이버 양쪽에서 동시에 가장 많이 검색된 키워드입니다.
SNS와 포털 양쪽에서 지금 현재 가장 뜨거운 키워드로, 위키트리에서만
보실 수 있는 핫이슈 목록입니다.
top

back
베댓x뉴스 구독신청

댓글부터 먼저보는 뉴스레터

위키트리 베댓x뉴스

수신을 원하시는 Email 주소를 입력 후
구독신청을 누르시면
베댓X뉴스 최신호가 발송됩니다.

호수 사고 현장 / 뉴질랜드 헤럴드 사이트 캡처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남편이 아내에게 자동차 운전을 가르치다 모두 호수에 빠져 숨지는 참변이 발생했다. 

뉴질랜드 언론들은 피지 인도계인 앤빌 람(27)과 아내 쉬탈 람(31)이 12일 저녁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웨스트레이크 리저브 공원에서 운전연습을 하다 모두 호수에 빠져 숨졌다고 13일 보도했다. 

사고는 이날 남편의 지도를 받으며 운전대를 잡은 쉬탈이 액셀러레이터를 잘못 밟으면서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들은 목격자를 인용해 공원 주차장에 있던 자동차가 갑자기 언덕 밑으로 구르며 호수로 돌진했다며 이에 밖에 있던 앤빌이 자동차 속에 있던 쉬탈을 구하려고 호수에 뛰어들면서 두 사람 모두 물속에 가라앉았다고 밝혔다. 

호수는 수심이 꽤 깊어 사고 직후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밧줄을 가지고 물속에 뛰어들고 경찰도 오리발과 고무 옷을 착용해 들어갔으나 바닥에 가라앉은 자동차에 접근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13일 오전 웰링턴에 있는 경찰 전문 다이빙팀을 불러 두 사람의 시신을 찾아냈다. 경찰은 자동차가 가라앉은 곳이 수심 6m 정도 됐으나 시계가 매우 나빴다고 밝혔다.

피지 출신인 이들 부부는 지난해 2월 결혼해 생후 5개월 된 딸을 두고 있는데 아기는 현재 할머니가 돌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개를 데리고 인근을 산책하던 한 목격자는 여자가 빨간색 해치백 자동차 운전석에 앉아 있고 남자가 운전석 쪽 바깥에 서 있는 게 보였다며 "남자가 자동차 문을 열려고 하는 것 같았는데 갑자기 액셀러레이터 밟는 소리가 나고 자동차가 호수로 돌진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후 남자도 호수에 뛰어들어 자동차를 잡으려고 했으나 자동차가 가라앉아버렸다"며 "이에 그가 몇 번 잠수하다 네 번째쯤에는 밑으로 내려가더니 다시 올라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언론들은 두 사람이 말다툼하고 있었다는 보고도 있다고 전했다. 

부부와 가까운 한 친구는 쉬탈이 일자리를 찾기 위해 최근 수습운전면허를 땄다며 "그래서 남편이 운전하는 법을 가르치고 있었다"고 말했다.

키워드 교통사고
이 기사는 글 작성자께서 본인이 원작자로부터 저작물에 대한 가공 또는 배포 권리를 확보하고 있음을 확인하여 게재됐습니다.

'NEWS' 아이콘이 있는 스토리는 더 이상 수정할 수 없습니다.

'NEWS'에 대해 반론이나 보완을 원하시는 경우 스토리 본문 윗쪽 '관련된 스토리 쓰기' 탭을 누르신 뒤에 새로 글을 작성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http://i.wik.im/313702@wikitree #교통사고
#교통사고
#교통사고
SNS 댓글 쓰기 -
  • 1
  • 2
  • 3
  • 4
  • 5
  • sns AX_name | AX_date_ds

    AX_content_ds

  • X
  • 더 보기(0)
    실시간 트위터 RT (회)
    best
    rt

    AX_rt_userid | AX_rt_date_ds

    AX_rt_content_ds

    더 보기(0)
    BIZ STORY
    SPONSORED
    • WIKITREE 친구 맺기
    • Facebook
    • Twitter
    • 인스타그램
    • 카카오 플러스 친구
    • youtube

    월간 페이스북 데이터 리포트(년 월)

    자료제공 : '빅풋9'
    공유하기